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사설
[사설]동구에 유해대기물질측정망 설치, 환경개선 기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8  22:07: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울산은 오랜 세월 ‘공해도시’라는 오명을 쓰고 있었다. 1962년 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되면서 급속하게 환경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변화는 태화강의 수질개선으로 시작됐다. 1987년 태화강하천정비기본계획이 수립됐으나 수년간 큰 변화가 없다가 2004년 에코폴리스 울산선언, 2005년 태화강마스터플랜 등을 본격 전개하면서 마침내 태화강은 생태하천으로 거듭났다. 1997년 48%에 불과했던 하수도 보급률은 98.8%(2015년)까지 끌어올렸다. 1997년 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 10.0ppm으로 5등급이었던 태화강 수질은 2016년 9월 1.2ppm으로 1등급이 됐다.

태화강의 부활은 곧 울산 환경개선으로 이어졌고 전국 자치단체가 벤치마킹을 할만큼 완전히 새로운 도시가 됐다. 그러나 국가공단이 2곳이나 자리한 탓에 대기질은 여전히 기대 이하다.

특히 동구지역은 화학물질 배출량과 발암물질 배출량이 전국에서도 가장 높은 곳으로 기록되고 있다. 울산·미포 및 온산 국가산단 등에서 배출되는 악취 및 대기오염물질이 동구지역으로 유입되기 때문이다. 환경부 산하 화학물질안전원의 ‘화학물질 배출·이동량(PRTR) 정보시스템(2014년 기준)’에 따르면 전국 화학물질 배출량(5만4261t)의 15.8%인 8556t이 울산에서 배출됐고, 그 중 동구에서 배출된 화학물질이 5401t에 이른다. 이는 울산의 63.1%이고 전국의 10%에 해당한다. 발암물질도 동구지역에서 전국(7308t)의 10.6%에 달하는 773t이 배출됐다. 울산 전체의 59.2%이다. 동구지역의 화학물질과 발암물질 배출량이 울산전체의 절반 이상에 이르는 것이다.

이에 울산시는 2015년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유해대기물질측정망의 동구지역 추가설치를 정부에 요청했다. 현재 울산에는 남구 신정동과 여천동에 설치돼 있다. 마침내 환경부가 예산을 확보해 올해 중 설치할 것이라고 한다. 화학공단이 있는 남구에 비해 동구가 상대적으로 유해대기물질이 많이 배출된다는 것은 측정망의 역할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말해준다. 문제는 측정망의 설치 지점이다. 주민들의 여론을 수렴해 가장 유효한 지역에 설치되도록 해야 한다. 환경부가 측정망을 체계적이고 엄격하게 관리해 명실상부 ‘생태도시 울산’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타살의혹’ 故김광석 부인 서해순 잠적...김광석 형 “동생 자살 안했다”
2
유플러스, 부산‧경남 지역 통신과부하로 장애 발생…복구 완료 후 원인 파악中
3
서해순, 남편 죽음 언급하며 “내가 남편의 마지막을 본 사람”…딸은 어디에?
4
‘은퇴’ 아무로 나미에, ‘남성편력’ 논란 부른 파란만장했던 삶
5
‘워너시티’ 워너원, 고음대결 승자는?...박우진 돌고래 초음파 고음에 ‘멤버들 초토화’
6
‘아파트투유’ 11개 아파트 동시에 청약 시작…6개 아파트 청약 당첨자 발표도 이뤄져
7
조선‘빅3’ 주력 LNG선, 2019년부터 발주 잇따를듯
8
“송수관로 파손” 창원, 성산구·의창구 전역 단수...“안내문자 왜 이제오냐” 와글와글
9
‘MB블랙리스트’ 김미화, 이명박 고소 뜻...신동욱 “정치인 김미화씨 응원”
10
윤희상, 급환으로 별세…전신마비 판정 받았던 안타까운 사연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