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사회울산양산
전국서 두번째 오래된 처진조각자나무 발견울산생명의숲, 노거수 조사
온양읍 삼광리서 2그루 찾아
수령 400~500살 추정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울산생명의숲은 온양읍 삼광리서 전국에서 두 번째 오래된 처진조각자나무를 발견했다.

울산생명의 숲 제공
울산생명의숲 정우규 이사장 연구팀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처진조각자나무를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정 연구팀은 2005년 발간된 ‘울산의 노거수’(윤석과 정우규 지음) 보유편을 만들기 위해 지난해부터 노거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울주군 온양읍 삼광리에서 조각자나무(중국주엽나무) 거수 2그루, 언양읍 한실마을에서 동종의 청년기 조각자나무 2그루와 유묘들을 찾아냈다.

삼광리에서 발견된 조각자나무는 가지가 처지고 가시가 나지 않는 개체였다. 뿌리목 둘레 430㎝, 가슴높이둘레 470㎝, 키 15m, 너비 16m이며, 지면 140㎝ 높이에서 두 줄기로 나눠져있다. 둘레는 각각 300㎝, 315㎝이며, 상처 없이 건강하고 수형은 부채꼴이다.

국내에서 수령이 가장 오래된 조각자나무는 천연기념물 제115호이자 이언적(李彦迪, 1491~1553) 선생이 심은 경주시 옥산리 독락당의 노거수로, 약 5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삼광리 조각자나무는 400~500살로 추정된다.

한실마을 조각자나무는 야산의 기슭에서 치수와 함께 발견됐고, 주변 환경으로 볼 때 중국 원산인 본종이 환경에 적응해 귀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조각자나무(중국주엽나무)는 콩과 주엽나무속에 속하며, 중국 중남부가 원산지이고, 조선시대에 약용과 조경용으로 도입됐다. 이왕수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018 러시아 월드컵, 가즈아~16강으로...월드컵 응원은 CGV울산삼산
2
‘백종원의 골목식당’, 어떤 연유인가? 더 나아진 모습으로 백종원 흡족하게 할 수 있을까?
3
‘나 혼자 산다’ 쌈디, 은퇴하고 싶었으나... 다시 힘낸 계기 언급 얼마나 힘들었기에
4
2018 울산마두희 축제, '도호부사 행차'
5
2018 울산마두희 축제, 메인행사 큰줄당기기
6
2018 울산마두희 축제, 아슬아슬 줄타기 공연
7
美, 오늘 관 215개 판문점 통해 북송…유해송환 절차 시작
8
러시아 방문중인 문대통령, JP 빈소에 조화 보내 추도
9
일자리 못구한 대학교 졸업자 40만명 돌파…실업자 3명중 1명
10
‘풍운의 정치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