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공연전시
사진으로 역사를 읽는다…‘한 컷 한국 현대사’상하이 인성학교 졸업사진등
빛바랜 33장 흑백사진으로
굴곡진 한국현대사 보여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21:47: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1925년 3월 상하이 인성학교 졸업식 모습. 맨 뒷줄 오른쪽에 콧수염을 기른 남자가 교장 여운형이다. 연합뉴스

영화 ‘1987’ 상영장이 뒷심을 발휘하는 40~50대 관람객들로 뜨겁다. 그 날의 사건은 한 청년이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모습을 담은 사진 한징에서 비롯됐다.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기고 분노를 불러일으키며 1987년 6·10항쟁의 도화선이 됐다. 누구나 그 사진을 보면 뜨거웠던 1987년의 여름을 떠올리게 된다.

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표학렬씨가 쓴 <한 컷 한국 현대사>(인문서원 펴냄)는 이한열의 사진처럼 한 장의 사진을 통해 역사를 읽는 책이다.

1919년 3월25일에 찍힌 시흥보통공립학교 7회 졸업식 사진에는 칼을 차고 제복을 입은 교사들과 한복을 입은 학생들이 등장한다. 4년제인 보통학교는 오늘날의 초등학교로, 사진 속 학생들은 초등학교 졸업생이다. 어린 초등학생들을 상대로 제복과 칼을 내세웠던 일제의 무단통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다. 저자는 교사의 칼은 한국인의 마음속에 심어주고자 한 공포정치의 한 측면이며 무단통치 그 자체가 ‘칼’이었다고 설명한다.

1925년 3월 중국 상하이 공동조계에 있는 인성학교 졸업식 사진에는 초롱초롱한 아이들이 등장한다. 사진에는 교장이었던 여운형의 모습도 보인다.

인성학교는 상하이 임시정부 산하의 한인학교다. 재정난 속에 상하이 교민들의 모금으로 운영됐으며 독립운동가 최중호를 비롯한 교사들이 무보수로 학생들을 열성껏 가르쳤다. 이 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자란 학생 중 많은 이가 독립운동에 나섰다. 1930년 상하이에서 조직된 상하이한인소년척후대는 인성학교 출신들이 만든 독립운동단체다. 저자는 졸업식 사진에서 망국의 국민으로 독립투사로 살아갈 운명의 짐을 지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읽어낸다.

책은 이처럼 빛바랜 33장의 흑백 사진을 통해 1910년부터 1971년까지 굴곡진 한국 현대사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300쪽. 1만6000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송은이, ‘셀럽파이브’하랴.. 방송회의하랴.. ‘제2의 전성기 인증’...“일이 많아 휴우”
2
‘풍문쇼’ 낸시랭, 왕진진과 대기실서 말다툼?…“가서 진실을 말해라”
3
‘특혜입학’ 정용화, 주가조작 사건 다시 ‘수면 위’...“유재석 영입정보 모른채 회사주식 4억 매입?”
4
‘프로게이머 데뷔’ 정준영, 남다른 게임사랑 면모...“포켓몬 출시전 속초까지 갔다”
5
멜론 티켓, 가온차트 뮤직어워드 라인업은? 아이유·워너원·트와이스 등
6
가상화폐 폭락, 오늘도 이어지자 손절 인증 쏟아져…“아내가 이혼하재”
7
‘아이온’ 대규모 업데이트 후 오픈 시간은? “업데이트만 17시간 30분 걸려”
8
‘리턴’ 첫 방부터 선정성 논란 휩싸여…여성 폭행+노출+마약+불륜이 한 화에?
9
올해 전기차 구매자 ‘보조금 확보전쟁’ 시작
10
울산 동구 새마을금고 강도 들어...1억원 빼앗아 도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