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전국뉴스기업
서귀포 중문 횟집‘대포횟집’ 고객 발길이 끊이지 않는 매력적인 명소서귀포맛집‘대포횟집’, 쉽게 접할 수 없는 25여가지 이상의 퀄리티 높은 해산물요리로 인기몰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아름다운 섬 제주는 봄,여름,가을,겨울 언제 방문해도 저마다 다른 매력으로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준다. 이는 비단 아름다운 자연풍경,명소 때문만은 아니다.사계절 언제 방문해도 만족스러운 맛을 기대할 수 있는맛집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포포구항 근처에 위치해 있는 30년 전통의 제주맛집‘대포횟집’은 육지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25가지 이상의 퀄리티 높은 해산물요리를 만날 수 있는 곳으로 지역주민들은 물론,관광객들 사이에서 익히 유명세를 타고 있다.

다금바리,갓돔,자바리,황돔,흑돔따돔 등 신선하고 다양한 횟감을 입맛과 취향대로 골라 주문하면 본격적인 요리의 향연이 벌어진다.속을 달래주는 죽을 시작으로 입맛을 돋우는 샐러드,전복구이,회 무침 등의 에피타이저 그리고 문어숙회,고등어회,산낙지,자숙새우,옥돔구이 등의 메인 못지 않은 요리들이 앞다퉈 차려진다.

먹다 보면 잘 손질된 메인 회가 제공되는데,두툼한 두께와 주문 즉시 손질된 까닭에 입 안에 넣자마자 신선함을 확실히 느낄 수 있다.어느 정도 먹으면 식사 메뉴들이 차려진다. 튀김,콘치즈,돌솥알밥,매운탕 또는 맑은 지리탕 등등 다시금 푸짐한 한 상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처럼 메인 회를 주문해도 코스요리로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대포횟집’은 한 번 방문한 고객들은 그대로 단골고객이 되는가 하면,가까운 지인들에게도 추천하는 케이스도 적지 않다는 후문이다.

그 밖에도대포포구항에 위치해 있어 탁 트인 제주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데,특히 2층 창가자리가 크게 사랑 받으며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입으로는 맛있는 해산물요리를,눈으로는 아름다운 제주바다를 감상할 수 있어 고객들의 만족도는 높을 수 밖에 없다.

업소 관계자는 “오감을 충족시키는 제주맛집으로 입 소문을 타며 찾는 고객들이 꾸준하다”고 전하면서, “특히 육지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서비스라는 점에 호기심을 갖고 방문하는 이들이 많다. 물론,그대로 단골고객을 자처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자신했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포로 169에 위치해 있으며, 예약 및 문의는 전화로 하면 된다. 디지털뉴스부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신민철 여친폭행, 말싸움 하던 중…
2
김부선 증거, 그녀는 왜 침묵하고 있나?
3
마이크로닷 잠적, 슬그머니 없어졌다고?
4
오지헌 100평집, 못 사는 것처럼 나와 기분 나빴다?
5
현대자동차그룹 사장단 인사 ‘정의선 체제’ 세대교체
6
오정연 다이어트, 발레 전공자다운 비주얼
7
[맹소영의 날씨이야기]독감과 날씨
8
인기 아이돌 원너원의 '강다니엘, 12월 기부천사로 등극
9
시운전 앞둔 신고리 4호기 냉각 배관 손상
10
KTX역세권~삼남 지하 통로박스 2019년 착공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