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기업/무역
이건희 회장 여전히 ‘한국 최대 갑부’美 경제전문지 포브스 발표
약 19조8500억원으로 1위
반도체 악재 지분가치 감소
50대 부자 재산 1년새 17%↓
이부진·이서현, 여성 1·2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1  21:28: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최근 미중 무역전쟁 등 잇단 악재에 따른 국내 증시 부진과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국내 ‘갑부’들의 재산이 1년새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끝나면서 삼성과 SK의 오너 일가의 지분 가치 감소가 두드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최근 발표한 ‘2019년 한국의 50대 부자’ 명단에서 삼성 이건희 회장이 재산 168억달러(약 19조8500억원)로 1위에 올랐다.

지난해(206억달러)보다 18.4%나 줄어들었으나 유일하게 100억달러 이상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최고 부자’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아들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보다 한계단 떨어진 4위(61억달러)였고, 최태원 회장은 7위에서 9위(28억달러)로 내려앉았다. 두 총수의 재산 감소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 부진에 따른 것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은 지난해보다 32.7%나 줄었으나 2위(74억달러)를 유지했으며, 김정주 NXC 대표는 11.3% 감소했음에도 지난해 5위에서 3위(63억달러)로 올라섰다.

반면 태광실업그룹 박연차 회장은 베트남 나이키 운동화 공장의 실적 호조로 지난해 11위에서 올해는 7위(32억달러)로 올라섰고, 카카오 김범수 의장도 ‘톱10’ 진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은 지난해 76억달러(4위)에서 올해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35억달러(6위)에 그쳤다.

주요 그룹 총수급 가운데서는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작년보다 한계단 오른 5위(43억달러)를 차지했으며, 아들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11위(26억7000만달러)였다. LG그룹 구광모 회장은 17위(17억5000만달러)에 올랐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48위(8억7000만달러)로,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45위·9억1500만달러)보다 3계단 낮았다.

포브스는 “한국의 50대 부자 가운데 37명의 재산 가치가 1년 전보다 줄어들었다”면서 “50명의 재산 합계액은 1100억달러로 작년보다 16.7%나 줄었다”고 밝혀다. 지난해 조사 때 ‘10억달러대 자산가(billionaire)’가 역대 최고치인 48명에 달했으나 올해는 40명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D사 항균탈취 스프레이 ‘더티노프 헬로치크’ 인기몰이, 프리한마켓10에서도 주목한 상품
2
울산 신오로라중창팀, ‘제1회 대한민국 창작가요제’에서 특별상 수상
3
‘갱년기 복합식품’ 석류, 여성에게 참 좋다는데… 석류 먹는법과 효능은?
4
사단법인 현주, 자원봉사자 200여 명 초청해 연극 '운빨로맨스'관람
5
울산 송정역 수요예측결과 하루 5428명 이용
6
갖출거 다 갖춘 대구 수성구, '해링턴플레이스만촌' 주목
7
㈜디온테크, 전자파 없는 매트 출시, 런칭기념 1000장 한정판매 이벤트 진행
8
아이폰11 사전예약 공시지원금과 선택약정 25%할인 중 선택
9
가성비 무선이어폰 ‘오투팟’ 높은 판매량 보이며 소비자 눈길 사로잡아
10
다양한 축제 열리는 원주, 숨겨진 원주맛집 찾는 이들 늘어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