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사회울산양산
시내버스 연료저감장치 확대보급 필요성 제기경영난 개선·안전운전 등 효과
업계 “연비 개선·매연은 줄어”
시, 보조금 차등지원 방안 검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2  22:04: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매년 수백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업계의 경영난 개선을 위해 연료저감장치 확대 보급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가스비 연체로 일부 버스가 운행을 멈추고 있는 상황에서 연료비 절약은 물론, 안전 운행과 매연 배출 저감에도 도움이 돼 적극적인 행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울산시와 울산시내버스운송조합 등에 따르면 울산지역 8개 시내버스 업체 가운데 4개 업체가 연료저감장치를 장착하고 운행 중이다.

연료저감장치는 버스의 속도와 운전상태를 감지하고 변속 전후의 엔진 효율을 계산해 최적의 변속시점을 알려주는 장치로, 급출발과 급제동 등 연료 과소비 운전형태를 개선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연료저감장치의 긍정적인 효과가 많은 만큼 이를 확대할 수 있는 시 차원의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교통안전공단 울산지사 조정권 교수는 “연료저감장치를 장착할 경우 급출발이나 급가속을 줄이는 효과가 발생한다”며 “이는 연료저감장치가 현재 울산시가 중점 추진 중인 디지털 운행기록계(DTG)와 유사한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업계도 연료저감장치를 부착할 경우 연비개선 효과가 큰 만큼 이를 지역 전체 버스에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김경용 U버스 기획팀장은 “지난 2015년 전 차량에 장착한 뒤 연비가 20% 이상 개선되는 효과가 있었다”며 “연료비 절감은 물론 급출발·급가속이 줄어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고 오염물질 배출이 줄어드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버스업계 노조는 연비 개선을 위해서는 일선 운전기사들의 노력을 유도할 수 있는 인센티브 지급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영석 자동차노조 울산여객 지부장은 “연료저감장치를 장착할 경우 운행시간이 다소 늘어나는 단점이 있다”며 “이를 상쇄할 수 있는 인센티브를 지급할 수 있도록 시가 지도에 나선다면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연료저감장치 등을 통한 개선 효과가 큰 업체는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와 광주시 등은 시 차원에서 연료저감장치 장착 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유골발견 15주기’ 개구리소년 사건, 살인범 충동적 살인 아니다?...‘그알’ 내용 재조명
2
‘신과함께’ 마동석, 원작 싱크로율 100%…가상 캐스팅도 함께 화제
3
‘결혼 발표’ 신지수, 알고보니 ‘하미모’ 소속?…‘하미모’ 이번에도 하객으로 참석하나?
4
정봉주 “문성근, MB블랙리스트 배후로 유인촌 지목”...유인촌 “만든 적 없다”
5
‘jtbc뉴스룸 출연’ 故김광석 부인 서해순 “장애 딸 위해 전 세계 누볐다”
6
현대중공업, 최대 11억달러 규모 수주계약 전망
7
‘인터뷰’ 서해순, 기억 안난다더니 김광석 사망날 ‘오빠 기억 또렷’...“잠옷바람으로 올라와”
8
‘페미니스트 주장 논란’ 한서희, 살짝 공개된 집...“한눈에 보이는 한강뷰, 초호화?”
9
‘인터뷰’ 서해순 “술먹고 장난하다 죽었다? 그런 말한적 없다”...증거영상 보니 “뻔뻔하네”
10
‘신과함께’ 김향기, “고현정 너무 무서웠다”…고백한 사연의 내막은?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