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종합
올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판 커진다국제경쟁 출품작 388편 접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22:19: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제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국제경쟁 출품작과 전체 상영작이 지난해보다 50% 늘어났다. 사진은 지난해 영화제 개막식 모습.

국제경쟁 출품작 388편 접수
지난해보다 50% 가량 늘어
7월 본선 진출작 30여편 발표
전체 상영작도 150여편 달해
상영관 2개 추가 조성 계획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올해 더욱 풍성한 상차림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오는 9월 열리는 제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지난해보다 50% 늘어난 국제경쟁 출품작 수와 상영작을 통해 세계영화제에 걸맞는 명성과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다.

(사)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지난 10일자로 마감한 국제경쟁 부문 출품에 42개국 388편의 작품이 최종 접수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올해 목표치였던 300여편을 초과 달성했을뿐만 아니라 지난해 31개국 260편에서 작품 수가 128편 늘어난 것이다.

국제경쟁 춤품작 수는 영화제의 위상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로,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출품작 수는 연도별로 2016년 40개국 182편, 2017년 31개국 260편, 올해 42개국 388편까지 매년 증가세를 기록중이다.

출품 나라별로 보면 아시아(210편)와 유럽(110편)에서 많은 작품들이 출품됐으며, 남미(32편), 북미(31편), 오세아니아(5편) 등 대륙별 특성을 살린 다양한 작품들이 경쟁을 펼치게 됐다. 장르별로는 다큐멘터리 170편, 극영화 163편, 애니메이션 44편, 실험영화 10편 등으로 분류된다.

영화제 측은 이번에 접수된 작품들에 대한 예심을 거친 뒤 7월 산악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국제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 30여편을 발표할 예정이다. 시상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되며 국제경쟁 부문 대상에 2000만원, 각 부문 수상작에 500만원씩 모두 7개 부문에 5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또한 올해 산악영화제의 전체 상영작도 지난해 97편에서 150여편으로 대폭 늘어난다.

울주산악영화제는 상영작이 늘어난 만큼 지난해보다 상영관의 수와 상영회차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의 경우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일원에 4개의 상영관이 운영됐으며, 올해는 추가로 2개의 상영관을 조성할 예정이다.

영화제 관계자는 “올해 영화제에 더욱 집중해서 관객들이 보다 다양한 장르의 산악 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임청하, 단발머리에 청순한 자태 뽐내 각인된 남장여자 이미지와 달리 ‘억’ 소리나는 비주얼
2
대한항공 이명희 동영상, 일방적 폭주에 다른 사람들은 그저 피하기만... 어떻게 했기에?
3
정윤희, 어떤 루머 있었나? ‘아이가 있는 애 엄마다’ ‘술집 출신이다’ 곤욕 치르기도
4
‘스트레이트’ 주진우, “후미진 골목길에서 쓸쓸히 최후 맞더라도...” 비장한 각오 ‘울컥’
5
한예슬 의료사고, “맘이 너무 아픕니다”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겠지만 곧 상처도 아물꺼에요” “제가 다 화가나네요” 인스타그램 누리꾼 의견 눈길
6
이현이 나이 궁금증 증폭, 살색 의상 입고 남심 유혹하는 라인 ‘화들짝’
7
3~4월 집중된 반가운 봄비에 ‘가뭄 해갈’
8
[전국 최대 도서관 품은 울산]웅장한 규모·독창적 공간배치 눈길 붙들어
9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 사건수임 적정성 논란
10
전기·수소차시대 도래…진화하는 지역주유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