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이상목의 암각화 톺아보기
[이상목의 암각화 톺아보기(11)]선사학의 교황과 사냥주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21:44: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이상목 암각화박물관 관장·고고학 박사

선사미술에서 브뢰이(Henri Breuil, 1877~1961년)만큼 큰 공헌자를 찾기는 어렵다. 동굴벽화를 불신했던 학계에 알타미라의 진실을 밝혔고, 20세기에 발견된 대부분의 동굴벽화가 그의 손을 거쳤으며, 수천 편에 이르는 많은 논문과 저서를 남겼다. 그를 ‘선사학의 교황(Pope of Prehistory)’으로 부르기도 한다.

브뢰이는 선사미술을 ‘사냥주술(hunting magic)’이란 개념으로 설명했다. 사냥의 성공을 위해 유감주술(homeopathic magic)을 행하는 원시부족들처럼, 구석기시대 사냥꾼들도 성소라 여기는 동굴에서 이런 주술의식을 했었다고 보았다. 그들은 그림으로 현실세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믿었다는 것이다. 오늘날 그림이나 글씨로 쓴 부적(符籍)의 효험을 믿는 사람들을 떠올려보면 사냥주술도 하등 이상할 것이 없다. 창에 찔린 동물이나 짝 짓는 장면, 새끼를 밴 동물을 사냥감의 풍요를 기원하는 것으로 설명했다. 그리고 문자가 없는 사회에서 그림은 일종의 언어적 표현으로 생존에 필요한 지식을 초심자들에게 전수하는 역할도 있다고 했다.

델포트(Henri Delporte)는 동굴벽화에서 상처 입은 동물이나 사냥장면이 극소수라는 점을 지적했다. 동물고고학 분석에 따르면, 순록은 구석기시대 가장 주된 사냥감(70%이상)이다. 그러나 동굴벽화에서는 매우 적은 비중(4% 미만)을 차지한다. 또 동굴 곰이나 사자처럼 사냥이 불가능한 동물들도 있다. 사냥주술로 선사미술을 일반화하기에는 이론적으로 많은 허점이 있다. 브뢰이 사후, 과학적 분석(통계학)과 이론(구조주의)으로 무장한 연구자들에 의해 사냥주술은 고전(古典)이 되고 말았다.

반구대암각화도 예외는 아니다. 브뢰이가 말한 동물을 사냥하는 장면, 짝 짓는 모습, 새끼 밴 동물 그림이 있다. 그러나 동물종류만 헤아려도 20종이 넘는다. 지금까지 발견된 세계 모든 동굴벽화와 바위그림을 통틀어 가장 많은 동물 종이 표현된 유적이다. 이론적으로 접근하면 한없이 복잡하고 난해해질 수밖에 없다. 보통 사냥감의 풍요를 기원하는 의미라고 하면 대부분 사람들은 고개를 끄덕인다. 그래서 브뢰이를 선사학의 교황이라 부르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이상목 암각화박물관 관장·고고학 박사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SUV차량, 충돌 뒤 태화강에 추락...탑승자들은 구조
2
파출소 탈의실서 ‘탕탕’…경찰관 머리에 총상 입고 숨져
3
‘서른이지만’ 배우 이승준, 훈훈함 넘치는 중년의 멋짐 주의...비하인드 컷 공개
4
안희정 ‘성폭력’ 모두 무죄…법원 “김지은 주장 납득 어렵다”
5
‘식샤3’ 배우 안우연, 출구 없는 매력… 비글미 vs 진지함 ‘반전매력’ 발산
6
‘오늘은 세계 위안부 기림일’,서경덕, 日 비판 영상 배포
7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기무사 폐지령안 의결
8
민주당권 경쟁과열…당규 어긴 ‘의원 공개지지’에 경고까지
9
‘리니지M 인기 여전’…엔씨, 2분기 영업익 1천595억원
10
안전진단 안 받은 BMW 2만여 대에 운행중지 명령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